영화관의 추억 - 2 Me ?


영화관의 추억 - 2


 

초등학교 4학년 때 서울(중구)로 이사를 온 후,
중학교를 다닐 때까진 영화를 별로 본 기억이 없다.
아마도 도시를 옮겨온 이사와 전학이 준 스트레스에다,
또 그나마 조금은 철이 들기 시작하면서
집안의 형편도 어느 정도 이해를 했었던 모양이다.
남산입구의 퇴계로 와 을지로가 연결이 되는 지금의 삼일로가
개통이 되기 전에 그 자리에 있었던 언덕골목에서 주로 놀았던 초딩 때엔
근처에 있던 명동 입구의 ‘중앙 극장’ 앞도 자주 배회 했었는데,
물론 입장료가 없어 들어가진 못했었다.
부산에서와 같이 표를 사는 커플들에게 입장 구걸을 하기에는 너무 커버렸고.....
을지로에서 아현동으로 전차를 타고 통학을 하던 중학교 시절엔
간혹 걸어서 귀가를 하면서 서대문 쪽에 있던
‘서대문 극장‘이나 ’화양 극장‘등도
가보긴 했었는데, 그리 자주 있던 일은 아니어서 그런지,
오히려 부산 시절보다도 더 기억이 아물거린다.
그리고 그 시절엔 동네에서 좀 잘산다는 집에 저녁마다 들려서 보던
흑백 TV의 추억이 오히려 영화관보다도 더 강한데,
‘보난자(Bonanza. 1959-1973)‘
‘전투(Combat. 1962-1967)‘시리즈가
기억에 가장 많이 남는다.

 

 

지금의 롯데 백화점 본점이 있는 소공동 방향에서 명동으로 진입을 하면
유네스코 회관을 좀 못가서 왼쪽에‘명동 극장’이 있었는데,
학생들의 극장출입을 단속하던 선생님을 피해
맨 꼭대기의 좌석에 앉아서 몰래 보던
‘멋대로 놀아라(Viva Las Vegas. 1964)‘
앤 매그릿(Ann Magret)과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
그리고‘고백(The Sandpiper. 1965)’에서의
리즈 테일러(Elizabeth Taylor)같은 탑 스타들은
정말로 그 시절의 환상적인 우상들이었다.
당시 70mm 영화를 유일하게 상영을 하며‘벤 허(Ben Hur.1959)‘등의
단체관람으로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무척이나 많이 찾았던
‘대한 극장‘ 건너편 골목에서 동시상영을 하던
어느 작은 극장 이름도 이젠 기억이 나지 않지만 (아테네?),
그곳에서 적어도 세 번 이상은 보았을‘바바렐라’(Babarella. 1968)에서의
제인 폰다(Jane Fonda)의 섹시한 나신은
두고두고 내 십대 청춘의 성 호기심을 오랫동안 자극했었다.

 

 

잠시 용산 우체국 뒤에서 살 때는 근처의 이 삼류극장이었던
‘성남 극장‘‘용산 극장‘
그리고 ’남영 극장’에도 자주 갔었고,
멀리는 남대문 시장 입구의 ‘남문 극장’
광화문 도심의 ‘아카데미 극장’까지도 원정을 갔었지만,
그래도‘남영 극장’에서 보던‘팡토마(Fantomas. 1964)‘
‘파리 대탈출(La Grand Vadrouille. 1966)’에서의
루이 드 휘네(Louis De Funes)가 던지던 웃음폭탄이
당시의 가장 잊지 못할 유쾌한 추억의 하나이다.
지금은 단관극장들이 없어지면서 영화관의 환경자체가 아예 달라져
그럴 수 없겠지만, 당시 중 고등학교 학생들의 영화 단체 관람은
1960년대 그 시절에 무척이나 많았었던 걸로 기억이 된다.
광화문에 갓 오픈을 하였던 세종 문화회관에서도
영화를 볼 수가 있었는데, 시드니 포이티어(Sidney Poitier)의
‘언제나 마음은 태양’(To Sir With Love. 1967)의 단체 관람은
쉽게 이해가 되지만, 그가 같은 해에 주연을 하였던
‘초대받지 않은 손님’(Guess Who‘s Coming To Dinner. 1967)
그곳에서 다시 단체 관람했었다는 게 지금 생각하면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여하튼, 학생들의 단체 관람의 장소도 참으로 다양하였는데,
‘단성사’에서 보았던‘나바론 요새(The Guns Of Navarone. 1961)’.
‘웨스트사이드 스토리(West Side Story. 1961)‘
‘중앙 극장’‘왕 중 왕(King Of Kings. 1961)‘,
'로마제국의 멸망(The Fall Of The Roman Empire. 1964)’,
'스팔타커스(Spartacus. 1960)’.

‘국제 극장‘‘북경의 55일(55Days Of Peking. 1963)’,
'콰이 강의 다리(The Bridges Of River Kwai. 1957)‘,
‘클레오파트라‘(Cleopatra. 1963).
‘스카라 극장’에서의 ‘몬도가네(Mondo Cane. 1962)‘,
‘엘 시드‘(El Cid. 1961)등등.
그러나 뭐니뭐니 해도 제일 자주 갔었던 곳은 역시 ‘대한 극장’이 아니었나 싶다.
'아라비아의 로렌스(Lawrence Of Arabia. 1962)’,
‘사운드 오브 뮤직(The Sound Of Music. 1965)’,
'대 탈주(The Great Escape. 1963)’, '닥터 지바고(Dr. Zhivago. 1965)‘
‘지상 최대의 작전(The Longest Day. 1962)‘,
‘7인의 신부(Seven Brides For Seven Brothers. 1954)’등등,
아마 ‘벤 허(Ben - Hur. 1959)‘는 두 번 이상 보러 갔을 걸?
한데 흰 교복을 입은 여학생들에게 극장 앞에서 말을 걸던 용기 있던
소년들의 모습이 더 눈에 선한 건 왼 일일까?

 

 

영화관 출입이 자유로워진 대학생이 되어서는
이 삼류극장 못지않게 일류극장인 개봉관도 자주 찾았는데,
그건 아마도 만만치 않게 돈이 들던 데이트의 영향이 가장 컸었던 것 같고,
그래서 광화문 네거리의‘국제 극장’(아래 사진)에서 보았던
‘러브 스토리(Love Story. 1970)‘‘대부(The Godfather. 1972)’,
그리고'단성사'‘내일을 향해 쏴라(Butch Cassidy & Sundance Kid. 1969)’,
'중앙극장'‘로미오와 줄리엣(Romeo & Juliet. 1968)‘
‘이지 라이더(The Easyrider. 1969)’,
’엘비라 마디건(Elvira Madigan. 1967)’,
아울러 종로 2-3가 사이의 ‘허리우드 극장’에서본
‘섬머타임 킬러(The Summmertime Killer. 1972)’등은
누구하고 보았는지 기억이 날 듯도 하다.
서울에 처음 와서 그토록 들어가고 싶었던
삼일고가 도로 아래 ‘중앙 극장‘에도 자주 가면서
알랑 드롱이 나오던 수많은 프랑스 영화들을 보기도 하였는데,
하지만 혼자서 영화를 보러 갈 때면
역시 담배냄새나 (쥐)오줌냄새 등에 찌 들은 이 삼류 극장을 갈 수밖에 없었고,
을지로 6가에 있던 ‘계림 극장’도 그중의 하나였었다.
그런데 당시에 간혹 가던 모 극장은 동성애자들의 작업장이라는
소문을 듣고 나서부터는 아무리 좋은 영화를 해도 다신 들어가질 못했었다.

 

 


“영화관의 추억-1“에서 이어져 ”영화관의 추억-3“으로 이어짐 / Jay. June. 2008.


덧글

  • 젱기 2018/11/22 11:26 # 삭제 답글

    잘 읽었습니다..감사합니다..남영극장..이라는데가 있었군요..?? 저는 금성극장, 성남극장만 기억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