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스 / The Official Story of The BEE GEES 리뷰 + 동영상과 음악 모음 영화음악-2000년대상

비지스 / The Official Story of The BEE GEES 리뷰 +동영상과 음악 모음

2000년/ 제작+각본+감독=David Leaf / Digital Surround, 150여분





훌륭한 다큐멘터리 한편이 주는 감동은

그 어느 명작 영화가 주는 감동에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바로 실화라는 점이 아닐까 싶은데

비지스(The Bee Gees)라는 밴드 그룹의

지난 기나 긴 40 여 년간의 기록을 약 150여분에 걸쳐

(부록 포함 약 3시간 넘음) 담담하게 기록한

이 다큐멘터리 역시도 무척이나 감동적 이어서

제목에 붙어있는 ‘오피시얼 스토리(The Official Story)’의

공식(公式)이라는 단어에

모두들 공감을 하게 된다.





센츄리(Century)가 100년 단위를 이야기 한다면

데케이드(Decade)는 10년 단위를 이야기 하는데,

무려 5 데케이드 동안 (1960년대를 기점으로 함)

활동을 계속 해 온 이 비지스는 거창하게 말하자면

인류의 역사에 전무후무한 기록을 보유한 음악 그룹이 될 것이다.

만40년 이상을 활동한 가족 밴드그룹으로는

세계적으로도 유일하다는 얘기인데,

전 세계적으로 1억장 이상의 레코드 판매실적도 그렇지만

그들이 만든 노래가 그동안 무려 1,000곡이 넘는다니

가히 기네스북에 오를 만도 하다.



누군가는 비틀즈 는 굵게 그리고 짧게 활동을 하였고,

비지스 는 길게 그리고 가늘게 활동을 한다고

평 한 적이 있었지만,

결코, 비지스의 지난 그 족적을 그렇게 가늘다고만

폄하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1950년대 호주에서 어릴 때부터 아마추어로 활동을 시작한 이래,

그동안 시대의 변화를 주도해나가면서 여러 모양으로

음악의 색깔을 달리하며 남긴 그들의 발자취는

너무나도 선명하고 굵은 자국이기 때문이다.

물론 중간에 공백기도 있었고, 또 한때는

형제끼리 싸우며 서로가 반목하기도 하였지만,

그들은 여전히 팝 음악의 세계에 존재하고 있다.

DVD 서두에 해설자가 말하는 다음과 같은 내용대로,

그리고 그들의 노래 제목 그대로 여전히

‘Staying Alive’ 하고 있었던 것 이다

"깁 형제의 이야기는 기쁨과 비극, 후퇴와 복귀의 바로

‘롤러 코스터 여행’ 이었다.

그들은 40년 이상의 기나긴 음악 인생동안 계속해서

자신들의 소리를 재개발하고 전 세계의 팬들과도 계속해서

접촉하는 독특한 능력을 지금도 보여 주고 있다."






이 다큐멘터리는 우선 이들 삼 형제의 인터뷰에

가장 큰 비중을 둔 듯 하지만

1960년대 초의 음악서부터 오늘날까지의 거의 모든 히트 곡을

잠깐씩이나마 거의 다 들려주고 있는데,

과거 흑백TV의 방영 내용이나 또 과거에 8mm 영사기로 찍어둔

그들의 옛 모습과 함께 하기에 더욱 반갑게 느껴진다.

부록으로도 맏형 배리 깁(Barry. 1946, 영국) 의 인터뷰가

추가로 더 나오지만, 전체적으로 삼 형제의 진솔한 인터뷰 자세에서

더욱 인간적인 호감을 느낄 수가 있다.

(특히 털털하게 웃으면서 말하는 배리 의 유머들이 일품인데,

부록의 인터뷰 중 ‘Unforgettable’ 은 꼭 봐 두어야 할 재미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막내 동생인 앤디 깁의 1988년도 죽음을

회상 할 때는 덩달아 같이 마음이 아파진다.)






또한 이들의 어머니(위의 사진)

그리고 이들을 세계적인 스타로 만든 프로듀서 겸 매니저,

거장, 로버트 스틱우드(Robert Stigwood. 1967년부터1981년까지

같이 일함. 아래 사진)의 인터뷰를 비롯하여

비틀즈 의 프로듀서 였던 조지 마틴(George Martin)경의

인터뷰도 무척이나 특별한 내용이다.





이들의 그동안의 역사는 총 8 장의 소제목으로 다시 나뉘어져

시대별로 정리를 하면서 소개가 되는데

그 순서는 다음과 같다.( * 표시는 곡 제목)


* CHAPTERS:


제 1 장. In The Beginning

* Lollipop


제 2 장. B.G's

* Time is passing by

* My old man's a dustman

* Three kisses of love




* Wine & Woman

* Spick and Specks




* New York Mining Disaster


제 3 장. To Love Somebody

* To love somebody




* Massachusetts




* I started a Joke




* Words




* Holiday


제 4 장. Lonely Days

* How can you mend a broken heart




* Run to me

* Mr. Natural

* Jive Talking (위에 동영상)

* Nights on Broadway

* Fanny

* You should be dancing




제 5 장. Saturday Night Fever

(1977년의 토요일 밤의 열기(Saturday Night Fever)의 리뷰 참조)


* Staying Alive




* Night Fever




* How deep is your love




* Too much heaven(아래 동영상)

* Tragedy




* You should be dancing (위에 동영상)


제 6 장. Wind Of Change




* Guilty

* Heartbreaker

* Chain reaction

* Island in the stream

* Living eyes


제 7 장. Ordinary Lives

* You win again




* One

* Kiss of love


제 8 장. Immortality

* Alone

* Immortality

* Gotta get a message to you

* Too much heaven




* Jive Talking




* Spicks and specks(위에 동영상)

* Paying the price of love


제 9 장. End Credits





위에 적힌 곡들은 그러나 전곡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마치 이들의 실황 DVD 인줄 알고 이 DVD를 사신 분들이

실망하는 경우도 더러 있는 모양이지만,

길지 않은 시간에 그들의 40 여년의 역사를 총 망라 하려니

별 다른 방법이 없었던 것 같고

특히 제1장의 ‘Lollipop’

제2장의 ‘Three Kisses of Love’(위의 노래)를 부르는

그들의 어린 모습은(위의 사진) 다른 곳에서는

찾기가 힘든 상당히 귀한 자료들이다.

그리고 Special Features 에는 그들의 Photo Gallery 도

함께 있는데, 위의 적힌 히트 곡들이 연주 음악으로 편곡이 되어

사진과 함께 보고 들을 수 있도록 배려를 하여

색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이 다큐멘터리를 통하여 우리는 직접 각본을 쓰고 제작을 하였으며,

또 감독까지 한 데이빗 리프(David Leaf)의 탁월한 능력을 알 수가 있다.

다큐멘터리의 천재라 일컫는 그는 Frank Sinatra, Dean Martin,

Bob Hope 등을 비롯한 연예인들의 일대기를 전문으로 만들어오면서

그동안 각 TV방송을 통해 1990년대 초부터 현재까지 25편이상의

걸작 들을 소개해 왔는데, 2000년에 발표된 이 다큐멘터리를 위해서는

일 년 이상의 공을 들였다고 한다.





1954년의 엘비스 프레슬리의 첫 번째 레코드 녹음을 계기로

락큰롤(Rock 'n' Roll)의 역사를 50년이라고 정의 하는 평론가도

있었지만, 그러나 따져 보자면 그 이전서부터 더 많은 역사를

실제적으로 갖고 있는 이 장르의 음악에도 이 비지스의 공헌

역시 절대 빼 놓을 수가 없다.

(물론 Chuck Berry를 포함하여 락큰롤 뮤직에 공헌한

매우 많은 가수들이 있다)

그리고 나아가, 그들을 좋아하던 안하던 현대의 팝 뮤직을 제대로

이해하고 알려면, 반드시 이들의 음악을 거쳐 가지 않을 수가

없는데, 그런 의미에서도 이 DVD는 현대 팝 음악의 소중한 하나의

자료로서의 가치도 상당히 높은 편이라 할 수가 있겠다.





* 추가 원고)

이 원고가 작성된 후인 2003년1월12일에 이 비지스 의 둘째인

모리스 깁 (Maurice Ernest Gibb. 1949-2003. 로빈 과 쌍둥이-위의 사진)이

미국 마이애미에서 만53세의 나이로 참으로 아쉽게 급사하였다

(장지: 마이애미).

한때는 가수인 룰루(Lulu)와 4년간의 결혼생활도 한바있고,

유족으로는 1975년에 재혼한 부인, 이본느 스펜스리

(Yvonne Spencely)와 1남1녀의 자녀가 있다는데,

이 모리스 깁의 사망이야말로

바로 비지스라는 형제 밴드의 실질적인 종말을 의미하기도 한다.

따라서 비지스의 역사는 1958년-2003년(45년)이라고

기록 되어야만 할 것 같고,

그래서 이 DVD 의 가치역시도 더욱 소중하게 느껴진다.





revised. Feb. 2012. paran




덧글

  • jaygunkim 2012/05/21 15:14 # 답글

    비지스 로빈 깁이 사망했다.

    미국 빌보드 등 현지 언론은 20일 "비지스 보컬리스트 로빈 깁이 지병인 암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유가족 측 대변인은 "가족들은 깊은 슬픔에 빠져있다.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만큼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로빈 깁은 2011년 10월 지병이었던 복통이 심해져 입원, 장의 일부를 적출하는 수술과 결장염 치료를 받았다. 이후 결장의 염증이 암으로 진행돼 간으로 전이된 것이 발견됐고, 2011년 11월 병세가 악화돼 병원으로 후송됐다. 지난 3월 28일에는 긴급 입원, 장 수술을 받았고 4월 15일 폐렴으로 인한 혼수 상태에 빠져 위독한 상황에 놓였다. 그는 4월 20일 혼수 상태에서 깨어나 차도를 보이고 있다고 전해졌으나 결국 20일 62세의 나이로 영국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한편 로빈 깁은 형 배리 깁, 쌍둥이 모리스 깁과 1956년 B.G.S라는 아마추어 록그룹을 결성해 활동을 시작했다. 호주 시드니를 중심으로 활동하던 이들은 1962년 그룹명을 비지스로 변경, 1963년 싱글 앨범 '더 쓰리 키시스 오브 러브'를 발표했고 '스픽 앤 스픽스'를 히트시키면서 이름을 알렸다. 1967년 2월 영국으로 건너간 비지스는 레코드업계의 거물 로버트 스틱우드의 도움을 받아 4월 영국 데뷔 싱글 '뉴욕 마이닝 디재스터, 1941'를 발표했고 '투 러브 썸데이' '새러데이 나잇 피버' '하우 딥 이즈 러브' 등을 히트시켰다. 이후 1981년 마지막 앨범 '리빙 아이즈'를 발표, 1982년 9월 정식으로 해산했다.

    영화 '인정사정 볼 것 없다' OST '홀리데이'를 만들고 부른 주인공이기도 한 로빈 깁은 1994년 작곡가 명예의 전당에 올랐으며, 2004년 형 배리 깁과 멘체스터 대학교에서 명예 음악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5년 8월 31일에는 삼성동 코엑스에서 내한 공연을 하기도 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