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션스 트웰브/ Ocean's Twelve 리뷰(출연료 이야기) + 음악과 동영상모음 영화음악-2000년대중

오션스 트웰브/ Ocean's Twelve 리뷰(출연료 이야기) + 음악과 동영상모음

2004년/감독: Steven Soderbergh /주연: George Clooney, Brad Pitt 외

음악: David Holmes /125분.



얼마 전에 우리나라에서 몇 몇 특급배우들의 출연료가

너무 과다하여, 그렇지 않아도 힘든 한국 영화제작에

파행이 우려된다는 문제가 제기되면서

화제가 된 적이 있었는데,

전체적인 파이가 작다보니 출연료의 비중이 커 보여 그렇지,

사실 할리우드에 비하자면,

아직까지도, 문자 그대로 ‘새발 의 피’, 즉,

'조족지혈(鳥足之血)'이 아닐 수 없다.

20세기 말과 21세기 초에 특히 급등하기 시작한

할리우드의 특급 스타들의 출연료는

우리나라 영화계의 현실로 보자면

마치 외계의 어느 다른 별에서 일어난 일을 보는듯한데,

거기다 출연료의 몇 배에 달하는

(추후)수입 배분 옵션 조항들까지 감안하면,

4-5억 원(약 50만 달러)이라는 출연료도 어마어마한 거금일수밖에 없는

한국 영화계 사람들의 혀를 가히 휘두르게 만들 지경이다.



탐 크루즈(Tom Cruise, 1962, 뉴욕)가 출연료를 포함하여

‘미션 임파서블 1 (Mission: Impossible1, 1996)'에서

이 옵션조항과 본인이 투자한 제작 비용의 지분 수입을 다 합쳐

벌어들인 총액은 약 7천만 달러(약 6백5십억 원), 그리고,

‘미션 임파서블 2(Mission: Impossible 2, 2000)' 에서는 약 7천5백만 달러

(약 7백억 원) 이었다고 하니 이 게 어디 감히 상상이나 가능한 액수인가?

탐 행크스(Tom Hanks, 1956, CA) 역시

‘포레스트 검프(Forrest Gump,1994)'에서 이런 정산 방법으로

약 7천만 달러(약 6백5십억 원)를 벌은 바 있다.

(이는 현재까지 미국 국세청에 신고한 수입 금액이라지만,

부가시장이 엄청난 미국의 영화 시장에서 이런 수입들은

오늘도 계속 누적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그러니 물론 투자를 공동으로 했다고는 하지만,

이제는 어지간한 블락 버스터급 영화 제작을 하기 위해서는

단지 출연료만으로는 할리우드 특급 스타들을 모실 수가 없는 시대가

이미 20세기말부터 도래한 셈이다.



그럼 2007년 현재, 영화사가 공식적으로 밝힌 순수 출연료로

약 2,000만 달러를 상회하는 주요 특급 배우들의 몸값을 한번 살펴보자.

탐 크루즈(Tom Cruise): 약 3,000만 달러/Mission: Impossible 3 (2006)

윌 스미스 (Will Smith): 약 2,800만 달러/ I. Robot (2004)

탐 행크스(Tom Hanks): 약 2,500만 달러/ The Da Vinci Code (2006)

조지 크루니(George Clooney): 약 2,500만 달러/ Ocean's Twelve(2004)

짐 캐리 (Jim Carrey) : 약 2,500만 달러/Bruce Almighty(2003)

멜 깁슨(Mel Gibson): 약 2,500만 달러/ The Patriot(2000)

줄리아 로버츠(Julia Roberts): 약 2,500만 달러/MonaLisa Smile (2003)

브루스 윌리스(Bruce Willis): 약 2,250만 달러 / Hart's War (2002)

해리슨 포드 (Harrison Ford) : 약 2,200만 달러/Air Force 1.(1997)

니콜라스 케이지(Nicolas Cage): 약 2,000만 달러/ Windtalkers(2002)

로버트 드 니로(Robert De Niro) : 약 2,000만 달러/ Analyze That (2002)

앤소니 홉킨스(Anthony Hopkins): 약 2,000만 달러/ Red Dragon (2002)

브래드 피트 (Brad Pitt): 약 2,000만 달러/ Mr. & Mrs. Smith (2005)

맷 데이먼(Matt Damon): 약 2,000만 달러/ The Departed (2006)

존 트라볼타(John Travolta): 약 2,000만 달러/ Mad City (1997)

리오날도 디캐프리오(Leonardo DiCaprio): 약 2,000만 달러/ The Aviator (2004)

자니 뎁 (Johnny Depp): 약 2,000만 달러/Pirates Of Caribbean(2006)

러셀 크로 (Russell Crowe): 약 2,000만 달러/Master And Commander(2003)

덴젤 워싱턴 (Denzel Washington): 약 2,000만 달러/American Gangster (2007)

에디 머피 (Eddie Murphy) : 약 2,000만 달러/Nutty Professor 2 (2000)

캐메론 디아즈 (Cameron Diaz): 약 2,000만 달러/ Charlie's Angels (2003)

앤젤리나 졸리 (Angelina Jolie) : 약 2,000만 달러/ Mr. & Mrs. Smith (2005)



사정이 이렇다보니

이젠 어지간한 특급배우들은 거의 2,000만 달러의 출연료를 넘어서는

수준이 되었는데,

현재까지 여자배우들 중에서는 줄리아 로버츠가 가장 강세이고,

남자배우들 중에서는 단연 탐 크루즈가 돋보인다.

어쨌든 이렇게 출연료만을 비교해보더라도 짐작이 되겠지만,

이제는 ‘황야의 7인(The Magnificent Seven, 1960)'같은

(스타급 배우들이 한꺼번에 나오는) 작품을 만든다는 게

현실적으로는 사실상 불가능해 진 듯 하였다.

그런데 이 영화와 전작, ‘오션스 일레븐(Ocean's Eleven, 2001)'에서는

그 불가능이 가능하였다.

조지 크루니가 이 ‘오션스 트웰브‘에서 약 2,500만 달러를 받았다고 하듯이,

위의 출연료를 기준으로 대충만 따져보아도

11-12명의 출연료로 1억 달러(약 920억원)는 무조건 넘어 갈텐데,

그 막대한 출연료를 지불하고 과연 영화를 만들 수 있을까?

물론 불가능하다.

제작비 총액이 약 1억 달러였다고 하니 배보다 배꼽이 더 클 수는 없는 일인데,

그런데 할리우드의 마당발,

조지 크루니(George Clooney, 1961, 켄터키)
는 해낸 것이다.

돈이 아니라 단지 그의 넓은 '오지랖' 하나로.........



아버지(Nick Clooney)가 방송국의 뉴스 캐스터였고,

20세기의 명배우, 호세 훼러(Jose Ferrer, 1909, 푸에르토 리코)가 삼촌이며,

또 20세기의 명가수,

로즈매리 크루니(Rosemary Clooney, 1928-2002, 켄터키)


그의 고모이다 보니 ‘태생적 연예인’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조지 크루니는

1980년대부터 TV연속극에 출연을 하면서 부터

넓은 인맥을 구축하기 시작했다는데,

같이 공연을 한 줄리아 로버츠와 브래드 피트, 엘리엇 구드(Elliott Gould)등이

모두 1994년의 TV시리즈, ‘Friends’에 함께 출연을 한 적이 있었듯이,

‘오션스 일레븐‘의 캐스팅은 철저히 조지 크루니의 사적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이루어졌고, 또 그가 비록 제작이나 감독을 하진 않았어도

(‘Ocean's Thirteen’ 은 공동제작) 스스로 총대를 매고 앞장서

동료배우들을 의리와 신뢰라는 명분으로 끌어들임으로서,

후랭크 시나트라(Frank Sinatra)와 딘 마틴(Dean Martin)등이 주연을 맡았던

1960년도의 ‘오션스 일레븐’을 화려하게 리메이크하게 된 것이다.

시세의 절반인 약 1천만 달러에 출연을 한 줄리아 로버츠 역시

크루니를 보고 출연을 했었다고 증언을 하였지만,

브루스 윌리스(Bruce Willis)같은 까메오는 말할 필요도 없이,

거의 대부분의 출연자들이 이런 식으로 출연을 하면서

제작 예산의 균형을 맞출 수가 있었다고 한다.

미국 국내에서만 약 2억 달러의 수입을 올린 ‘오션스 일레븐’의 대성공으로

크루니는 이후 감독과 제작까지도 하는 (21세기의) 할리우드의 새로운 거물로

부상을 하게 되었다.

[아놀드 슈워제네거(Arnold Schwarzenegger) 같이 정치에도

곧 손을 대려는 모양인데.......]



1960년의 오리지널 작과 같이

라스베거스에서 신나게 한탕을 한 ‘오션스 일레븐’에 비해,

암스텔담, 로마, 빠리가 추가되면서 국제적인 무대에서

집단 두뇌전쟁을 벌이는 ‘오션스 트웰브’에는

캐서린 제타 존스(Catherine Zeta Jones, 1969, 영국)

뱅상 까셀(Vincent Cassel, 1966, 프랑스)

참여함으로서 더욱 더 호화로운 캐스팅을 자랑하지만,

작품성 면에서는 전작보다 못 하다는 관객도 상당수 있는 모양이다.

훔쳐간 1억6천만 달러에다 이자까지 포함하여 약 2억 달러의 반환을 요구하며

목숨을 위협하는 돌아온 베네딕트(Benedict, Andy Garcia).

2주밖에 없는 시한에다 미국에서는 더 이상 작업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대니 오션(Danny Ocean, George Clooney) 일행은

암스텔담으로 가 벤더바우드 란 괴짜부자의 저택을 천신만고 끝에 터는데,

오히려 ‘밤 여우‘란 별명의 툴루르(Toulour, Vincent Cassel)에게

그만 선수를 빼앗기고, 대신 로마에서 전시회를 갖는 ‘파베르제의 달걀’을 걸고

지존(至尊)을 가리자는 제의를 받는다.

그러나 러스티(Rusty, Brad Pitt)의 옛 애인이자 유로폴(Europol)의 전문 수사관인

이사벨(Isabel, Catherine Zeta Jones)의 활약으로

대부분의 일행이 박물관에 들어가 보지도 못하고 전부 체포가 되는데,

과연 이틀밖에 없는 시간에

어떻게 이들은 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인가?

물론 이틀 후, 차기작, ‘오션스 써틴’을 기약하며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린다.



최근, 21세기 초에 상업적으로 성공을 하는 영화들의 음악 추세를 살펴보면,

오리지널 스코어(OS)도 신경을 쓰지만,

그러나 흥행에도 영향을 미치는 삽입곡들(Non Original Music)의 선곡에는

더 많은 신경을 쓰듯 한 경향이 두드러 지는데,

이 ‘오션스 시리즈‘ 역시 예외가 아니다.

우선 ‘오션스 일레븐’에서는

엘비스 프레슬리의 ‘A Little Less Conversation’(아래 음악+해설) 과

페리 코모의 ‘Papa Loves Mombo’ 그리고 퀸시 존스의

‘Blues In The Night’ 같은 곡들이 큰 인기를 얻었지만,

같은 맥락으로 이 ‘오션스 트웰브‘를 통하여 두각을 나타낸 곡은

단연 ‘약속‘(L'Appuntamento)이라는 곡이다.

밀바 와 미나 마찌니 등과 함께 1960-70년대에 상당한 인기를 누리던

밀라노 출신의 깐쪼네 가수(한국에서의 대표적인 히트곡: Casa Bianca)이자

배우이기도 한 오르넬라 바노니(Ornella Vanoni, 1934, 이태리)

1970년대 초에 히트시킨 이 남미 풍의 노래는

[브라질의 로베르토 카를로스(Roberto Carlos)작곡]

오프닝 크레디츠 와

이사벨이 대도였던 아버지를 만나러가는 장면(극의 끝부분)에서

두 번이나 등장을 하는데, 대신 일절도 다 듣지 못하는 아쉬움을 남긴다.



OST 앨범에는 없지만,

암스텔담 에서 벤더바우드가 밤마다 들으며 잔다는 설정의

베토벤(Beethoven)의 ‘에로이카(Eroica)’교향곡과

토렐리(Torelli)의 협주곡(Concerto)중에서 ‘알레그로(Allegro)’는

‘오션스 일레븐‘에서의 드뷔시(DeBussy)의 대타로 등장을 한

품격유지용 선곡인 듯하고,

또 닐 다이어몬드(Neil Diamond)의 ‘Crackling Rosie‘,

에벌리 브라더스(The Everly Bros.)의 ’Bye Bye Love‘,

플래터스(The Platters)의 ‘My Player’ 같은 명곡들이

그냥 의미 없이 묻혀버린 느낌도 없지는 않다.





경쾌한 스윙스타일로 만들어져 1960년대에 널리 알려졌었던,

오리지널 ‘오션스 일레븐’의 메인 테마곡(Main Theme-Nelson Riddle 작곡)과

유사하게 관악기 위주로 편곡을 하면서

숨 가쁘게 빠른 팡파르 스타일로 임팩트를 부각시킨

21세기, ‘오션스 시리즈‘의 메인 테마곡(Main Theme)[아래 동영상 참조 /

로마에서 ‘파베르제의 달걀’을 훔치려는 디-데이(마감 2일전)에 멤버들이

출동을 했다가 체포가 되는 장면들]과

또 전체 오리지널 스코어(OS)는

'표적(Out Of Sight, 1998)‘을 통하여 스티븐 소더버그 그리고 조지 크루니와

인연을 맺게 되면서 이들 ‘사단‘의 핵심 멤버로 꾸준한 활동을 하고 있는

아일랜드, 벨파스트 출신의 데이빗 홈즈(David Holmes)

계속 담당하고 있는데,

21세기에 어울리게, 펑키(Funky)나 테크노(Techno), 그리고 힙합(Hip-Hop),

랩(Rap)등을 아우르는 매우 다양한 스타일의 여러 배경음악들(OS)도

전자악기, 기타 그리고 드럼사운드를 강조하면서

대니 오션 일당의 범행 장면을 무척 실감나게 만든다.



‘1억6천5백만 달러에다 이자($165 Million + Interest)'
라는 부제가 붙은 위의 이곡도

그래서 홈즈의 개성있는 이런 편곡특성을 잘 함축하고 있는데,

마치 제2의 테마 곡같은 분위기로,

이 ‘오션스 트웰브‘를 대표하는 곡의 하나가 되었다.


* 아래 동영상에서 이 ‘오션스 시리즈‘의 Main Theme 을 감상할 수가 있습니다.




20대 중반에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테이프(Sex, Lies, And Videotape, 1989)’로

일약 천재감독으로 부상을 한

스티븐 소더버그(Steven Soderbergh, 1963, 조지아)로서는

크루니 덕분에 가장 골치가 아픈 캐스팅문제가 쉽게 해결이 되어서 그런지

1990년대의 부진들을 말끔히 씻어내는

이 새로운 흥행 성공작 시리즈를 탄생시켰지만,

대신 인디펜던트 정신과 작가주의적인 비전을 상실하고

상업주의에만 물들어간다는 혹독한 비평을 듣기도 하였다.

어쨋든 그는 21세기에 들어와 할리우드의 새로운 거물로 부상한

조지 크루니 와 짝꿍이 되면서

감독뿐만 아니라 제작자로서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데,

상업성이 강한 이 ‘오션스 시리즈‘뿐만 아니라 ’시리아나‘(Syriana, 2005)나

’굿 나잇 앤 굿 럭’(Good Night And Good Luck, 2005)같이

정치적 성향이 짙은 작품에도 크루니와 동업으로 손을 대고 있다.

하지만 너무 조지 크루니 하고만 붙어 다니는 듯 한 느낌도 없지 않은데,

그래야만 ‘오션스 피프틴’ 이나 ‘오션스 트웬티’를

앞으로 계속 만들 수 있을까?

3년 간격으로 속편이 만들어지면서,

현재 ‘오션스 써틴’(Ocean's Thirteen, 2007)까지 만들어진

이 시리즈에 대해 누구는 차라리 ‘오션과 몇 명의 도둑들’로 개명을 하여

그 몇 명안에 40인이나 50인이 될 때 까지 이 시리즈는 계속 되어야 한다고

농담으로 말했지만 그러나 영원한 인기가 존재 할 수 없는 이 세상에서

'오션스 시리즈‘

과연 어디까지 앞으로 나아갈지가 궁금해진다.



* Ocean's Eleven OST 앨범(2001년12월 발매) 수록곡 리스트:


1. A Song For Young Lovers - Percy Faith

2. Boobytrapping

3. The Projects - Handsome Boy Modeling School

4. The Plans

5. Papa Loves Mombo - Perry Como



6. Ruben's Inn

7. Lyman Zerga

8. Caravan - The Arthur Lyman Group

9. Gritty Shaker

10. Planting The Seed

11. Pickpockets

12. A Little Less Conversation - Elvis Presley


락큰롤의 영원한 제왕, 엘비스 프레슬리(1935-1977)가 죽은 지

한참이 지난 2002년에 리믹스 버전으로 다시 발표가 되면서

대중적으로 히트를 한 매우 특이한 곡이다.

오리지널은 1968년에 그가 출연을 하였던 영화,

‘Live A Little, Love A Little'의 사운드트랙에 녹음이 되었던 곡으로서

맥 데이비스(Mac Davis)가 만든 곡인데,

2002년 월드 컵 붐에 편승한 N 모 스포츠 회사의

월드 와이드 광고음악으로도 사용이 되면서 더욱 알려졌었지만,

역시 이 ‘오션스 일레븐’이 기폭제 역할을 하였고,

커트 러셀과 케빈 코스트너가 출연을 하였던

‘3000 Miles To Graceland’(2001)에도 다시 등장을 하였었다.


13. Dream, Dream, Dream - Percy Faith

14. Stealing The Pinch

15. Blues In The Night - Quincy Jones

16. Tess

17. Hookers

18. $160 Million Chinese Man

19. 69 Police

20. Clair de Lune - Claude DeBussy


* Ocean's Twelve OST 앨범(2004년12월 발매) 수록곡 리스트:


1. L'Appuntamento - Omella Vanoni (본문에 음악+해설)

2. $165 Million + Interest (Into) The Round Up (본문에 음악+해설)

3. L.S.D. Partie - Roland Vincent

4. Lifting The Building

5. 10:35 I Turn Off Camera 3

6. Crepuscolo Sul Mare - Piero Umiliani



7. What R We Stealing

8. Faust 72 - Dynastie Crisis

9. Stealing The Stock (Into) Le Renard De Nuit

10. 7/29/04 The Day Of

11. Lazy (Album Version) - Yellow Hammer

12. Explosive Corrosive Joseph - John Schroeder

13. Yen On A Carousel

14. The Real Story

15. Ascension To Virginity

16. Bonus Track 1


* Ocean's Thirteen OST 앨범(2007년6월 발매) 수록곡 리스트:


1. Not Their Fight

2. 11, 12 &13

3. Benedict Returns

4. Kensington Chump

5. Trapdoor Man

6. Laptops

7. Zippo's

8. Shit! Shit! Shit!

9. Dice Men

10. Diamond Location

11. The Nose

12. Caravan - Performed by Puccio Roelens



13. Suite Bergamasque, Claire De Lune, No. 3

- Performed by Isao Tomita

14. Grand Opening

15. Earthquake

16. Fender Roads

17. Snake Eyes

18. All Sewn Up

19. This Town - Performed by Frank Sinatra

20. Soul Town - Performed by The Motherhood



* ‘오션스 시리즈’ 예고 편 과 관련 동영상모음:







* 1960년도 오리지널 ‘오션스 일레븐’의 오프닝 타이틀장면:




Jay. 212. Aug.2007.


덧글

댓글 입력 영역